서울특별시의회, 김경우 의원 '의료진 보호시설 부족과 노후된 의료장비 지적'

5일전 = 2020년 11월 23일 10시 22분
서울특별시의회, 김경우 의원 '의료진 보호시설 부족과 노후된 의료장비 지적'
서울의료원 및 시립병원의 의료진 보호를 위한 비상연락시설, 비상대피시설, 보안요원의 설치 및 배치 부족 문제와 의료장비의 현대화 필요성이 지적됐다.

서울시의회 보건복지위원회 김경우 의원(더불어민주당, 동작2)은 지난 13일(금) 시민건강국 행정사무감사에서 시립병원 내 의료진을 보호하기 위한 시설의 부족함을 지적하고, 내구연한을 초과한 의료장비가 많아 장비 구매를 통한 의료 서비스 질 개선을 주문했다.

김 의원은 병원에서 발생하는 의료진에 대한 폭력 사건에 대해 언급하며 “의료진 보호를 위해 비상연락시설, 비상대피시설, 보안요원 중 하나 이상을 설치 또는 배치하도록「서울시립병원 설치 및 운영에 관한 조례」상 규정되어 있다”고 말하며 “현재 서울의료원 및 시립병원에 설치된 의료진 보호 시설들은 안전한 의료환경을 조성하기에는 부족함이 있다”고 주장했다.

비상연락시설의 대부분이 경찰서로 수신되는 것이 아닌 병원 내로 연결되며, 시립병원 12곳 중 3곳은 비상대피시설이 설치되어 있지 않고 A 정신병원은 원내 CCTV가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또한 시립병원의 노후된 의료장비 현황을 제시하며 “노후된 의료기기는 환자 치료 및 진단 과정에 있어 오류 발생 가능성이 높아질 수 있다”고 이야기하며 “최신 의료장비 구비는 의료 서비스 질과 직결되기 때문에 의료장비 현대화에 노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끝으로 김경우 의원은 “서울시는 충분한 지원을 통해 12개 시립병원이 시민에게 신뢰받는 공공의료기관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해야 한다”며 “의료진이 의료 서비스 제공에만 집중할 수 있도록 환경 조성에 힘쓸 것”을 당부했다.

...
출처=업코리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