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을 바꾸는 디자인, 세상을 바꾸는 디자인

1일전 = 2020년 11월 23일 09시 20분
인천을 바꾸는 디자인, 세상을 바꾸는 디자인
박남춘 인천시장  인천광역시(시장 박남춘)는 지난 22일 송도국제도시에 고흐, 모네, 드가 등 프랑스 인상주의 거장들의 작품을 감상할 수 있는 길이 240m, 높이 3m의 대형 벽화 거리를 조성했다고 밝혔다.

벽화는 도시 이미지를 훼손시키는 공사장 가림막 문제를 개선하기 위해 마련한 인천시 표준디자인 가이드라인에 따라 진행되었다.

올해 5월부터 시행하고 있는 인천시 공사장 가림막 가이드라인은크게 4가지로 구분된다.

주요 공공정보를 공유할 수 있는 게시공간을 마련하고, 지역 맞춤 이슈들을 담아 지역 경쟁력을 높이며, 아트펜스나 미디어아트를 활용하여 도심속 볼거리를 제공하고, 시민이 참여하는 벽화그리기 등을 통해 정주의식을 고취시키는 것이다.

시민참여 벽화 그리기로 탄생한 이번 작품에는 숨은 공로자들이 있다.

수 년간 삭막하게 방치되는 공사장 가림막을 시민 벽화 갤러리로 활용하는 가이드라인을 마련한 공무원(인천시 도시경관과 박미선 주무관), 가림막과 벽화재료를 적극 지원한 건설사(대우건설 조철호 소장, 부도준 과장), 자발적으로 벽화봉사에 참여한 지역 거주민(시민디자인단)과 벽화전문가(우리동네벽화봉사단)들이 바로 그 주인공들이다.

특히 이번 벽화작업을 이끈 우리동네벽화봉사단(단장 김상훈)은 오랜 기간 도심 곳곳에 벽화봉사를 해 온 순수 자원봉사단체로서 매번 회비를 걷어 벽화봉사에 참여할 만큼 열정적인 시민들이 모였다.

인천시청 후문 옹벽의 ‘인천의 색, 인천의 위인들’이라는 작품에도 함께 했다.

김중진 인천시 도시경관과장은“이번 사업을 통해 도시이미지를 훼손해왔던 공사장 가림막이 시민 문화예술 체험 장소이자 건설사의 지역사회 공헌 장소로 바뀌었다.

”고 말하며 “앞으로 이러한 공사장가림막 개선 사업을 적극적으로 확대 시행하여 많은 시민들이 참여하고 즐길 수 있는 기회로 만들겠다”고 밝혔다.

공사장가림막 가이드라인은 인천광역시 홈페이지(분야별/도시/도시경관) 또는 인터넷 검색(인천 도시경관 아카이브/자료실/표준디자인)를 통해 열람 가능하며, 인천시 모든 디자인 정책과 관련 자료를 얻을 수 있다.

...
출처=업코리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