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특별시의회, 장상기 의원 “마곡은 천지개벽, 물재생센터는 공단 전환해도 그대로”

4일전 = 2020년 11월 23일 10시 24분
서울특별시의회, 장상기 의원 “마곡은 천지개벽, 물재생센터는 공단 전환해도 그대로”
서울시의회 서울물재생시설공단 이사장 후보자 인사청문 특별위원회 장상기 부위원장(민주당, 강서6)은 20일 인사청문 특위 제2차 회의에서 박상돈 후보자의 부실한 직무수행계획을 질타했다.

서울시의회와 서울시는 2015년 8월, 시 산하 지방공기업 사장에 대한 인사청문회를 실시하기로 하고, 2017년 4월, 인사청문회 대상기관을 지방공단의 장으로 확대했다.

이에 따라 서울시의회는 그동안 서울시설공단 이사장 후보자, 서울에너지공사 사장 후보자 등에 대한 인사청문회를 실시해왔으며, 이날 탄천·서남 물재생센터의 유병기·이진용 대표이사가 증인으로 출석한 가운데 초대 서울물재생시설공단 이사장 후보자인 박상돈 도시기반시설본부장에 대한 인사청문회를 개최했다.

장상기 의원은 “경영혁신을 통해 시민들에게 더 좋은 서비스를 제공하겠다는 것이 탄천과 서남 물재생센터를 위탁관리 체제에서 공단으로 전환하는 목적인데 이사장 후보자의 업무수행계획은 기존에 하던 대로 무난하게 관리하겠다는 것에 불과하다”고 질책했다.

현재 서울시는 직영(중랑, 난지)과 민간위탁(탄천, 서남)으로 4개의 물재생센터를 운영 중이다.

이 중 위탁은 IMF 때 서울시 공무원들이 설립한 법인이 현재까지 7차에 걸쳐 3년 단위로 수의계약하면서 특혜시비와 비효율의 문제가 제기된 바 있다.

이 때문에 서울시는 2015년 물재생센터 경영개선 방안 연구와 2016년 물재생센터 운영체계 전환방안 연구를 바탕으로 2016년 12월, 물재생센터 운영체계 개선 추진계획(시장방침)을 수립해 공단 전환을 추진해왔으며, 2021년 1월 위탁센터(서남, 탄천) 2개소를 공단으로 전환한 후 직영(중랑, 난지) 2개소는 순차적으로 공단화할 계획이다.

장 의원은 “바로 옆에 마곡은 허허벌판이 첨단산업단지로 천지개벽, 상전벽해인데 서울식물원, 호수공원과 연계한 운영계획도 없고, 서남물재생센터에 공공주택 2,390호를 공급하겠다는 발표가 난지가 언제인데 이에 대비한 방안도 없으며, 심지어 가장 오래되고 큰 민원인 악취에 대한 대책도 없다”며 “이에 대한 대책은 취임 후 세울 건가”라고 추궁했다.

안정적인 하수처리시설 운영 뿐 아니라 인근 지역 지원 등 시민과 밀접한 물재생사업을 추진하기 위해 4년 전부터 공단 전환을 추진해왔는데 정작 새롭게 출범하는 공단은 아무런 준비도 되지 않았다는 지적이다.

마지막으로 장상기 의원은 “3년 단위로 수의계약을 할 때에는 장기계획을 수립할 기회도 없었고 지역주민과의 소통에도 한계가 있었지만, 공단으로 전환하면 더 큰 책임과 권한을 가지고 지역사회와의 관계를 수립하고 발전계획을 수립해나가야 한다”며 “초대 이사장으로 취임하면 장기적인 안목에서 공단의 여러 현안문제 뿐 아니라 지역사회와의 연대에 대해 깊이 고민해서 인사청문회에서 제기된 우려를 불식시켜 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
출처=업코리아